고객게시판 현재위치 : 홈 > 고객게시판 > 고객게시판
김광림의원 TK예산확보 '주역'
조회 : 6484 (2008-12-16 08:47:36) 이름 : 김시무


대구경북 예산확보 주역 김광림 의원
포항 등 SOC 예산 삭감 野주장에 대응
"10년간 홀대받아" 논리적 반박 설득력

새해 예산이 우여곡절 끝에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지난
13일 한나라당 김광림 의원(안동·사진)은 누구보다 홀가분한 표정이었다.
"대구·경북 예산을 지켜냈다"는 안도감이 느껴졌다

실제 김 의원은 대구·경북 국비 확보 과정의 일등공신이다.
김의원은 정부가 제출한 283조8천억원 규모의 수정예산안을 심의,
확정하는 계수조정소위뿐만 아니라 예산안 심사 과정에서
급하게 결성된 소(小)소위에도 참여해 지역 예산을 지켜냈다.
지역 예산을 지켜내는 과정에서 김의원의 고군분투는 눈물겨울 정도였다.

특히 포항 예산과 관련해서는 더욱 그러했다.
야권에서는 대통령 친형인 이상득 의원(포항 남-울릉)의 고향이
포항이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포항 예산을 '형님 예산'이라고 몰아붙이며 무조건적인 삭감을 주장했다.
그러다 괜히 지역 숙원 사업인 동서6축 고속도로 예산까지 감액을 시도하기도 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포항을 비롯해 경북 관련 예산 이야기만 나오면 목에 핏대부터 세웠다.
하지만 김 의원은 'SOC 예산 및 균특회계 배분의 지역간 비교'
'SOC투자확대 필요성' '선도 프로젝트 수정예산안 비교' 자료를 이용해
대구·경북 지역이 지난 10여년간 홀대받았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경제관료 시절 예산 업무를 주로 담당했던 풍부한 경험을 살려 포항뿐만 아니라
경북 지역에 SOC 예산이 왜 투입돼야 하는지 설득력 있는 논리로 설명한 것이다.
직후 무조건 반대만 하던 민주당측 계수조정소위위원들 사이에서도
"일리가 있다"는 말이 나왔다는 후문이다.

김의원은 '대구·경북 예산이 많이 증액된 것 같은데, 큰 역할을 한 것 같다'는 질문에
"내가 뭐 한 것 있나"고 겸손해 했다.
그러나 주위에 있던 대구·경북 예산 담당 공무원들은 "김 의원의 역할이 대단했다"고 입을 모았다

- 2008-12-15 영남일보 최우석기자 -


감미로운 Frank Poucel 연주곡12


01. Merci Cherie
02. Yesterday
03. Una Bella Historia
04. Bilitis
05. La Pioggia
06. Adieu Jolie Candy
07. La Mer
08. La Vie En Rose
09. Mamy Blue
10. Nabucco
11. Solenzara
12. The Last Waltz


사랑하는 동심농산의 고운님들
벌써 한 해가 저물어갑니다.
추위에 감기 조심하시고
저물어가는 한해를 잘 마무리하시길 바랍니다.

편집 : 김시무

   목록